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11-20 22:42:09
기사수정


국민의힘 대통령후보 김병민 대변인은 20일 이재명후보 측근들의 대장동 아파트 분양을 우연으로 볼 수 있는가,이권 카르텔이다라는 주제로 논평을 냈다.전문은 아래와 같다..


이재명 후보의 최측근인 정진상 전 경기도 정책실장과 김현지 전 경기도 비서관이 대장동 아파트 분양을 받았다.

 

장형철 경기연구원 부원장, 박영수 변호사의 딸, 이한성 화천대유 대표, 정영학 회계사의 여동생 등 이재명 후보 측근과 화천대유 관계자가 분양을 받는 사례들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이 많은 사례를 우연으로 보기는 어렵다. 특히 정진상 실장과 장형철 부원장은 예비 당첨으로 분양을 받았다고 한다. 경쟁률이 치열했는데 예비 당첨이라니 특혜 의혹이 제기될 수밖에 없다. 

 

이재명 후보는 대장동 개발이 사업성은 불투명하고 리스크가 커서 이에 참여한 민간회사들이 수천억 원을 배당받은 것이라고 우겨왔다. 이재명 후보 측근들은 생각이 달랐나 보다. 서로 대장동에 아파트를 분양받으려고 했으니 말이다. 알짜배기 남판교 아파트를 끼리끼리 산 것이다. 

 

오늘 언론은 대장동·위례·현덕 지구 토지 보유자 중 502명이 성남시청, 성남도시개발공사, 경기도청, 경기주택도시공사 직원과 이름이 같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동명이인도 당연히 포함됐겠으나, 국민들께서는 이미 LH 사태에서 공무원, 공사 직원의 짬짜미 투기를 목격하셨다. 

 

이재명 측근들이 아파트 분양에 대거 참여할 정도라면 땅 투기를 한 사람은 없겠는가. 이참에 ‘부동산 이권카르텔’을 반드시 뿌리 뽑아야 한다. 

 

검찰과 경찰이 또다시 손 놓고 있다가 수사 시늉만 하고 무죄판결이나 받도록 하는 행태를 국민들께서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 결코 국민의 역린을 건드리지 말 것을 경고한다. 

 

이재명 후보와 여당은 대장동게이트에 대한 즉각적인 특검 수용을 국민 앞에 명백히 선언하라.

 

2021. 11. 20.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 대변인 김 병 민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orldnews.or.kr/news/view.php?idx=2383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박교서기자 (편집인) 박교서기자 (편집인)의 다른 기사 보기
  • * 현재 월드뉴스 대표/발행인 및 국회출입기자 *전여의도 연구원 정책고문* KBS 중앙방송국 아나운서 공채) -KBS 여수방송국아나운서 -KBS 원주방송국아나운서 -한국방송 50년사 편찬 편집요원- KBS 1R 기획특집부차장 -KBS 뉴스정보센터 편집위원 - KBS 기획조정실 부주간 - 해외취재특집방송(런던,파리,부다페스트, 바로셀로나,로마, 베르린장벽,프랑크프르트,스위스 로잔 등 ) - 중국 북경,상해,서안,소주,항주,계림 등 문화탐방, ** KBS 재직시 주요 담당 프로그램 *사회교육방송,1라디오,해외매체 모두송출 자정뉴스 진행MC *사회교육방송 동서남북 PD및 진행 MC,* 보고싶은 얼굴 그리운 목소리 PD, * 스포츠 광장PD, * 특집 "연중기획 12부작 통일PD, * 특집 헝가리에부는 한국열풍PD, * 특집 서울에서 바로셀로나까지PD, *특집 유럽의 한국인 등 수십편 프로그램 제작, 기타 KBS 30년간 아나운서,PD,보도(원주1군사 취재출입)에서 근무,*통일정책 프로그램(1R) 및 남북관계프로그램 제작부서(사회교육방송등)-KBS피디(1급 전문프로듀서 KBS 퇴직)"<동아대학교 법경대 정치학과 졸업,연세대 언론홍보대학원 수료>,유튜브(박교서영상)편집인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