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허은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 논평, “흘린 눈물이 비보다 많다” - 예상보다 백신 접종 속도가 빠르다는 대통령,백신부족의 굴욕과 국민들의 …
  • 기사등록 2021-08-22 23:37:36
기사수정


8월22일 국민의힘 수석대변인 허은아 의원은 예상보다 백신 접종 속도가 빠르다는 대통령,백신부족의 굴욕과 국민들의 고통은 예상보다 어떠한가라는 주제로 논평을 냈다.전문은 아래와 같다...



“흘린 눈물이 비보다 많다”

 

“제발 살려달라”고, “더 이상은 버틸 수 없다”는 자영업자들의 절절한 외침을 급작스럽게 내린 폭우도 막을 수는 없었고, 그것은 백신부족과 주먹구구식 방역대책에서 드러난 정부의 무능을 질타하는 국민 모두의 목소리이기도 했다. 

 

하지만 그 시각 국민들에게 들려온 소식은 허탈하고 황당하기만 했다. 

 

루마니아 정부가 폐기 직전의 모더나 백신 45만 회분을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한국에 지원하기로 했다는 것이다. 그러고서 외교부는 부랴부랴 ‘일방적 지원’이 아닌 ‘스와프’라며, 여전히 무엇이 문제인지도 모르는 황당한 해명을 내놓았다.

 

그렇게나 국민들께 백신확보를 자신하더니 이제 와 다른 나라에 손을 벌려야 하는 상황까지 이른 것이 문제이고, “G7을 넘어섰다”던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가 무색하게 알바니아, 베트남, 튀니지와 함께 백신을 받는 동일 선상에 놓인 것이 문제 아닌가.

 

그런데도 정작 문재인 대통령은 어제 백신 1차 접종률이 50%를 넘어서자 “예상보다 빠른 진도”라며 자화자찬을 반복했다.

 

이제는 도저히 감당할 수도 없는 국민들의 고통, 폐기 직전의 백신을 다른 나라로부터 들여와야 하는 굴욕은 대통령의 예상보다 어떠한지 대답해보라. 

 

더 이상 허울 좋은 홍보와 언어유희로 일관하는 국민기만을 멈추시라. 

 

졸지에 ‘백신 처리국’으로 전락시키고, 국민들의 고통을 초래한 데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

 

무엇보다 자영업자, 소상공인의 고통을 덜어드릴 수 있는 근본적인 지원책 마련, 규제 일변도에서 벗어나 국민들의 동의를 얻어낼 수 있는 방역 대책 전환을 촉구한다. 끝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orldnews.or.kr/news/view.php?idx=2369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박교서기자 편집인 박교서기자 편집인의 다른 기사 보기
  • * 현재 월드뉴스 대표/발행인 및 국회출입기자 *전여의도 연구원 정책고문* KBS 중앙방송국 아나운서 공채) -KBS 여수방송국아나운서 -KBS 원주방송국아나운서 -한국방송 50년사 편찬 편집요원- KBS 1R 기획특집부차장 -KBS 뉴스정보센터 편집위원 - KBS 기획조정실 부주간 - 해외취재특집방송(런던,파리,부다페스트, 바로셀로나,로마, 베르린장벽,프랑크프르트,스위스 로잔 등 ) - 중국 북경,상해,서안,소주,항주,계림 등 문화탐방, ** KBS 재직시 주요 담당 프로그램 *사회교육방송,1라디오,해외매체 모두송출 자정뉴스 진행MC *사회교육방송 동서남북 PD및 진행 MC,* 보고싶은 얼굴 그리운 목소리 PD, * 스포츠 광장PD, * 특집 "연중기획 12부작 통일PD, * 특집 헝가리에부는 한국열풍PD, * 특집 서울에서 바로셀로나까지PD, *특집 유럽의 한국인 등 수십편 프로그램 제작, 기타 KBS 30년간 아나운서,PD,보도(원주1군사 취재출입)에서 근무,*통일정책 프로그램(1R) 및 남북관계프로그램 제작부서(사회교육방송등)-KBS피디(1급 전문프로듀서 KBS 퇴직)"<동아대학교 법경대 정치학과 졸업,연세대 언론홍보대학원 수료>,유튜브(박교서영상)편집인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