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6-05 22:23:19
기사수정


국민의힘 황규환 상근 부대변인은 6월5일 청와대와 민주당은 이용구 전차관 사태에 대해 사과하고 입장을 밝히라는 논평을 냈다,논평 전문은 아래와 같다


이용구 전 차관의 파렴치한 행위가 속속 드러나고 국민적 공분이 커지고 있지만, 여전히 청와대와 민주당은 침묵하고 있다. 

 

11월 초 이 전 차관은 택시기사를 폭행하고, 영상을 삭제해달라며 돈까지 건넸지만 한 달 뒤인 12월 2일 버젓이 법무부 차관직에 올랐다.

 

서울경찰청에 3차례나 보고된 이 사안을 청와대가 인사검증 과정에서 과연 몰랐었는지 국민 앞에 밝혀야 한다. 

 

알고도 임명했다면 오로지 윤석열 전 총장을 찍어내기 위해 범법행위를 눈감아주고 국민을 속인 것이나 다름없다.

 

모르고 임명했다 해도 이쯤 되면 인사검증 실패 정도가 아니라 그 자리에 있어서는 안 될 자격 미달이자 직무 유기이다.  

 

대통령은 왜 침묵하는가. 또다시 반복된 인사 실패에 대해 최소한의 사과는 해야 마땅하다.

경찰의 숱한 은폐 정황과 들끓는 국민적 공분에도 그 흔한 ‘철저한 수사 당부’조차 없지 않은가. 

 

이 전 차관을 감싸는 데에만 열을 올리던 민주당 역시 국민 앞에 사과하는 것이 마땅하다.

 

민주당은 이 전 차관 임명에 대한 정당한 문제 제기를 검찰 내부의 ‘흠집내기’로 치부했고, 심지어 폭행 사건 보도 후에는 “자는데 깨우면 화낼 수도 있다”는 황당한 궤변을 늘어놓았다. 

 

이 전 차관에 대한 엄벌과는 별개로, 법무부 차관 자리에 주폭(酒暴)이 앉아 사법 정의를 논하던 기막힌 상황에 대해서만큼은 분명 누군가가 책임을 져야 한다. 

 

어물쩍 이 차관 개인 일탈로 치부하며 경찰 수사로 넘어가려 해서는 안 된다. 이 정권이 국민들에게 법을 지키라고 말할 자격이 있는지 스스로에게 물어보라. 

 

2021. 6. 5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 황 규 환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orldnews.or.kr/news/view.php?idx=2355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박교서기자 편집인 박교서기자 편집인의 다른 기사 보기
  • * 현재 월드뉴스 대표/발행인 및 국회출입기자 *전여의도 연구원 정책고문* KBS 중앙방송국 아나운서 공채) -KBS 여수방송국아나운서 -KBS 원주방송국아나운서 -한국방송 50년사 편찬 편집요원- KBS 1R 기획특집부차장 -KBS 뉴스정보센터 편집위원 - KBS 기획조정실 부주간 - 해외취재특집방송(런던,파리,부다페스트, 바로셀로나,로마, 베르린장벽,프랑크프르트,스위스 로잔 등 ) - 중국 북경,상해,서안,소주,항주,계림 등 문화탐방, ** KBS 재직시 주요 담당 프로그램 *사회교육방송 자정뉴스 진행MC *사회교육방송 동서남북 PD및 진행 MC,* 보고싶은 얼굴 그리운 목소리 PD, * 스포츠 광장PD, * 특집 "연중기획 12부작 통일PD, * 특집 헝가리에부는 한국열풍PD, * 특집 서울에서 바로셀로나까지PD, *특집 유럽의 한국인 등 수십편 프로그램 제작, 기타 KBS 30년간 아나운서,PD,보도(원주1군사 취재출입)에서 근무,*통일정책 프로그램(1R) 및 남북관계프로그램 제작부서(사회교육방송등) 10여년 근무- KBS피디(1급 전문프로듀서 KBS 퇴직)"<동아대학교 법경대 정치학과 졸업,연세대 언론홍보대학원 수료>,유튜브(월드tv)편집인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