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3-01 22:26:29
기사수정


국민의힘 서울시당 최정아 대변인은 3월1일,선거용 현금살포 더이상 국민은 속지않는다는 내용으로 논평을 냈다.전문은 아래와 같다...


아니나 다를까. 선거를 앞두고 문재인 정부는 또다시 현금보따리를 화끈하게 풀었다. 확정된 4차 재난지원금의 규모는 무려 20조원. 1차, 2차, 3차 재난지원금을 뛰어넘는 그야말로 역대급이다.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게 최대 650만원까지 지급될 예정이며 소득은 물론 피해 규모가 파악되지 않는 노점상 4만명에게도 대대적으로 현금이 뿌려질 계획이다.

 

  빈사 상태에 놓인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노점상에 대한 지원은 타이밍을 놓치지 않고 시의적절하게 이루어져야 한다. 그런데 지적하지 않을 수 없는 것은 문재인 정부의 재난지원 현금살포가 선거를 목전에 두고 대규모로 이루어진다는 점이다. 

 

  지난해 4.15 총선 때 어떠했는가? 선거 직전 어르신과 학부모들을 상대로 집중적으로 현금을 지급하더니 “선거 후에는 4인 가족당 100만원 씩을 주겠다.”라는 친절한 예고까지 서슴지 않았다. 당시 선거 현장에선 ‘야당이 이기면 돈이 나오지 않는다.'라는 선거용 루머까지 파다하게 퍼졌던 기억이 지금도 생생하다.

 

  이처럼 4.15 총선에서 재미를 톡톡히 본 문재인 정부는 이번에도 똑같은 행각을 되풀이하고 있다. 3차 재난지원금 지급이 완료되지도 않았는데 4차 지원금 계획을 전격적으로 발표했으며 4차 재난지원금은 4.7 보궐선거를 불과 일주일을 앞둔 3월 말경에 실제로 뿌려질 예정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여당은 그것도 모자라 5차 재난지원금 얘기까지 공공연히 언급하고 있는 상황이다. 달콤한 현금지급 물량 공세가 서울시장과 부산시장을 선출할 4.7 보궐선거를 불과 한 달 앞두고 기다렸다는 듯이 파상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것이다.  

 

  문재인 정부는 선거를 위해서라면 나라의 장래고 뭐고 물불을 가리지 않는다는 사실이 거듭 입증되었다. 국가부채가 무려 1,000조원을 넘어서고 있는 절박한 상황에서 20조 원의 재난지원금 카드를 꺼내들며 선거용 매표행위를 서슴지 않고 있다. 

 

  그러나 국민은 더이상 속지 않을 것이며 우리 국민은 현명하다. 한 달 앞으로 다가온 4.7 재보궐선거에서 문재인 정부의 선거용 포퓰리즘에 대해 준엄한 심판이 내려질 것이다. 

 

2021. 03. 01.

 

국민의힘 서울특별시당 대변인 최정아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orldnews.or.kr/news/view.php?idx=2341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박교서기자 편집인 박교서기자 편집인의 다른 기사 보기
  • * 현재 월드뉴스 대표/발행인 및 국회출입기자 *전여의도 연구원 정책고문* KBS 중앙방송국 아나운서 공채) -KBS 여수방송국아나운서 -KBS 원주방송국아나운서 -한국방송 50년사 편찬 편집요원- KBS 1R 기획특집부차장 -KBS 뉴스정보센터 편집위원 - KBS 기획조정실 부주간 - 해외취재특집방송(런던,파리,부다페스트, 바로셀로나,로마, 베르린장벽,프랑크프르트,스위스 로잔 등 ) - 중국 북경,상해,서안,소주,항주,계림 등 문화탐방, ** KBS 재직시 주요 담당 프로그램 *사회교육방송 자정뉴스 진행MC *사회교육방송 동서남북 PD및 진행 MC,* 보고싶은 얼굴 그리운 목소리 PD, * 스포츠 광장PD, * 특집 "연중기획 12부작 통일PD, * 특집 헝가리에부는 한국열풍PD, * 특집 서울에서 바로셀로나까지PD, *특집 유럽의 한국인 등 수십편 프로그램 제작, 기타 KBS 30년간 아나운서,PD,보도(원주1군사 취재출입)에서 근무,*통일정책 프로그램(1R) 및 남북관계프로그램 제작부서(사회교육방송등) 10여년 근무- KBS피디(1급 전문프로듀서 KBS 퇴직)"<동아대학교 법경대 정치학과 졸업,연세대 언론홍보대학원 수료>,유튜브(월드tv)편집인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