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2-07 21:05:37
  • 수정 2021-02-17 21:49:03
기사수정

국민의힘 김예령 대변인은 7일 국민이 납득할만한 기준과 방역 대책을 내놓으라는 논평을 냈다.전문은 아래와 같다.


정부가 비수도권 영업제한을 10시로 완화하되, 그마저도 수도권은 기존 제재를 유지하는 내용의 ‘거리두기 조정안’을 발표했다.

 

또다시 찔끔 완화, 원칙 없는 기준으로 국민에게 희생을 강요하고 기약 없는 기다림만 안겼다. 그저 등 떠밀려 내놓은 대책에 불과하다. 

 

고위험군에 속해 영업정지 중인 실내체육시설, 심야에 주로 영업하는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은 도대체 어떻게 생활을 연명해 가란 것인가. 정부의 비논리적인 잣대로, 자의적 판단으로 고통 받는 이들의 실질적인 대책은 나오지도 않고 이들에 대한 고민도 없다. 

 

“가슴이 미어진다”고 말로만 위로하는 척, 이 정부는 늘상 달래고 어르고 눈물 흘려주고, 그것이 끝이다. 묵묵히 따라주는 국민들이 그나마 정부의 태도를 감안해 기다려보지만 결국 ‘어르고 달래기’ 외에는 다른 또 ‘무엇’은 없는 것이다.

                                       

이러한 막무가내·주먹구구식 정책을 보면 ‘우리 자영업자들이 피눈물을 흘리고 있다는 것을 이 정부는 정말 모르고 있구나’라고 밖에 해석되지 않는다.

 

오늘도 쇼핑센터는 인파로 북적이는데, 힘없는 가게들은 영업제한시간 8분을 초과했다고 2주간 영업정지를 받는다. 자영업자들의 가슴에 못을 박는 정말로 이해할 수 없는 방역대책이다.

 

‘방역과 경제’ 두 마리 토끼를 왜 다 놓쳤는지 이 정부는 아직도 깨닫지 못한 모양이다. 

 

언제까지 ‘의무’라는 이름으로 국민의 희생을 정당화할 것인가. 

 

고무줄 잣대, 형평성 없는 업종구분부터 신속히 매만져라. 납득할 만한 기준을 마련하라.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는 이제 싸울 힘도 없을 정도로 힘겨운 문턱에서 고비를 넘고 있다.

 

2021. 2. 6

국민의힘 대변인 김 예 령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orldnews.or.kr/news/view.php?idx=2337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박교서기자 편집인 박교서기자 편집인의 다른 기사 보기
  • * 현재 월드뉴스 대표/발행인 및 국회출입기자 *전여의도 연구원 정책고문* KBS 중앙방송국 아나운서 공채) -KBS 여수방송국아나운서 -KBS 원주방송국아나운서 -한국방송 50년사 편찬 편집요원- KBS 1R 기획특집부차장 -KBS 뉴스정보센터 편집위원 - KBS 기획조정실 부주간 - 해외취재특집방송(런던,파리,부다페스트, 바로셀로나,로마, 베르린장벽,프랑크프르트,스위스 로잔 등 ) - 중국 북경,상해,서안,소주,항주,계림 등 문화탐방, ** KBS 재직시 주요 담당 프로그램 *사회교육방송 자정뉴스 진행MC *사회교육방송 동서남북 PD및 진행 MC,* 보고싶은 얼굴 그리운 목소리 PD, * 스포츠 광장PD, * 특집 "연중기획 12부작 통일PD, * 특집 헝가리에부는 한국열풍PD, * 특집 서울에서 바로셀로나까지PD, *특집 유럽의 한국인 등 수십편 프로그램 제작, 기타 KBS 30년간 아나운서,PD,보도(원주1군사 취재출입)에서 근무,*통일정책 프로그램(1R) 및 남북관계프로그램 제작부서(사회교육방송등) 10여년 근무- KBS피디(1급 전문프로듀서 KBS 퇴직)"<동아대학교 법경대 정치학과 졸업,연세대 언론홍보대학원 수료>,유튜브(월드tv)편집인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